프로그램 안내

인터넷 주인찾기 시즌1. 인터넷 실명제 컨퍼런스
2010년 5월 15일 오후 2시~오후 7시 20분
연세대학교 교육대학원 101호

 

프로그램 순서

<여는 말>
▶ 0. 왜 우리는 모였는가? (민노씨 / 블로거)

<1부 : 인터넷 실명제와 기업, 제도의 문제>
1. 실명제와 포털 (정혜승 / 다음 대외협력실 실장)
2. 실명제와 언론사 (이정환 / 미디어오늘 기자)
3. 뉴플레이어가 바라보는 실명제 (Todd Thacker / 유저스토리랩 프로젝트 매니저)
4. 실명제와 선거법 (박준우/ 함께하는 시민행동 간사)
- 1부 질의 응답 및 토론

<2부 : 블로거가 말하는 인터넷 실명제>
5. 방문자에서 거주민으로 (강정수 / 블로거)
6. 네티즌을 위한 법, 실명제? (송경재 / 경희대 인류사회재건연구원 연구교수)
7. 초보블로거가 말하는 실명제 (제라드76 / 블로거)
8. 온라인 실존/오프라인 실존 (펄 / 블로거)
9. 대안을 주장한다 : 선택적 실명제 (새드개그맨 / 팟캐스터)
- 2부 질의 응답 및 종합토론

 

녹취록

5월의 한복판에 있는 토요일날 이렇게 찾아주셔서 정말 고맙고, 기대보다 많은 분들이 오시지는 않았지만 (스크립터주: 일종의 민노씨식 유머입니다) 너무나 소중합니다, 오늘 오신 분들.

제가 오늘 기조발제라고 얘기를 해야 되는데, 제가 생각한 자료들이 컴퓨터 조작 미숙으로 지금 연결이 안돼요. 그래서 제가 즉석해서 말을 해야 되는데…

제가 같이 이 모임을 준비하고 지금까지 오게 된 가장 큰 이유는 승환씨 말대로 세상에 할 일이 별로 없더라고요. 심심하고, 그다지 저희가 무슨 도덕적인 기량이 있거나 사회적인 어떤 운동을 하거나 이런 욕심도 없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뭔가 하지 않으면 되게 서운하다… 이런 생각을 많이 했습니다.

더군다나 우리가 블로거를 위주로 모였기 때문에 블로그에 대해서 고민을 하지 않을 수가 없었고, 이 블로그라는 것이 기본적으로는 굉장히 평평한, 평등한 그런 영토라고 알려져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굉장히 왜곡되어 오고 있다라는 생각을 하게 됐고, 그런 문제의식 하에 그러면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가… 라는 그 첫번째 시작으로써 우리가 외교적인, 상업적인 카피에서는 우리를 주인이라고 하는데, 우리가 최고라고 하고, 우리가 주인공이라고 하는데, 과연 정말로 우리가 주인공인가, 우리가 주인인가… 아닌 것 같거든요.

굉장히 웹이라는 것이 각광받는 것 같고, 새로운 미디어라는 것이 각광받는 것 같지만 결국은 우리가 보이지 않는 어떤 억압장치 혹은 순응장치 혹은 굉장히 유혹적인 장치들에 길들여지고 있는 것은 아닌가… 또 어쩌면 우리가 그런 길들임, 순응을 적극적으로 바라고 있는 것은 아닌가라는 생각을 저는 했습니다.

우리가 하고자 하는 것이 대단한 것이 아니라 여러분과 함께 대화하면서 – 굉장히 제가 지금 말씀을 드리면서도 재미가 없죠, 솔직히? 우리가 이야기하는 게, 우리가 준비한 게 얼마나 대단하겠습니까 그럼에도 불구하고 – 저는 같이 대화하고 같이 이런 판을 재밌게, 주인과 손님의 관계가 아니라 정말 주인과 주인의 관계, 친구의 관계, 우정의 관계로 좀 더 이 영토를, 우리의 세력을 조금씩 키워갔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이 세상의 도덕심이나 어떤 아이디어, 어떤 마인드만으로 세상을 바꾸기 되게 힘들거든요. 우리가 작은 힘이라도 서로 모아서 손을 잡고, 새로운 문화, 웹이라는 굉장히 각광받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점점 우리는 소외되는 것 같은 이러한 문화 속에서 우리가 만들어갈 수 있는, 우리가 키워갈 수 있는 그런 문화들을 조금씩 우리 손으로 만들어 가길 바라고, 그 첫번째 시간으로 인터넷 주인이 되기 위해서 우리의 정체성의 문제, 우리의 이름의 문제를 한번 다루어보고자 합니다.

개회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옮긴이 : 민노씨)

 

참고자료

민노씨.네 – 하고 싶었던 말 (원래 발표자료)

동영상 제작  

댓글 남기기

당신의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